인천항 '준설전 해도(海圖)' 1년 넘게 모르고 썼다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8-09-05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영흥도 북부해역 신항 진입항로
해양조사원 해도상 '15.1·13.3m'
실제보다 얕게 표기, 대형선 우회
해수청·항만 뒤늦게 "연말 반영"


인천 신항 항로를 16m로 준설했지만, 국립해양조사원은 1년이 넘도록 수심이 13~15m로 표기된 해도(海圖)를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신항의 수심이 실제보다 1~3m 얕은 바다로 표기된 것이다. 이럴 경우 대형 선박의 신항 유치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이 가장 최근 발행한 지난해 11월 기준 해도에는 인천 옹진군 영흥도 북부 해역 인천 신항 진입 항로 2곳의 수심이 15.1m와 13.3m로 표기돼 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신항에 8천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선박이 드나들 수 있도록 진입 항로 준설 공사를 진행했기 때문에 이 해역의 수심도 16m 이상이 돼야 한다.

인천해수청이 최근 국립해양조사원과 함께 해당 해역의 수심을 다시 측량한 결과에서도 이 일대의 수심은 17m와 19.2m인 것으로 조사됐다.

해도 제작 과정에서 1988년과 1999년에 수심을 측량한 자료를 활용해 해도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게 인천해수청의 설명이다. 준설 공사가 마무리된 지난해 4월 이후 해도가 변경되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1년 6개월여 동안 잘못된 해도가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던 셈이다.

국립해양조사원에서 발행하는 해도는 전 세계 선사로 배포돼 선박이 우리나라 항만에 입출항할 경우 해저 지형을 파악하는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선사 등은 해도를 토대로 각 항만에 대형 선박이 이용 가능한지를 확인하고 있다는 게 항만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해도에서 실제 수심보다 낮게 표기되면 대형 선박이 항만을 이용하지 않거나 일부러 돌아가야 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1년 넘게 해도가 잘못 표기돼 있었지만, 인천해수청 등 인천항 관계기관들은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했다.

인천항발전협의회 관계자는 "대형 선박은 적정 수심이 확보되지 않으면 사고 위험 때문에 해당 항만을 이용하지 않는다"며 "대형 컨테이너선이 입출항할 수 있도록 증심을 했으면 해도에 제대로 반영됐는지도 확인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영흥도 북부 해역은 인천항계 밖에 있어서 국립해양조사원이 정기적으로 측량하는 구간이 아니기 때문에 해도에 오류가 있었다"며 "국립해양조사원과 협의해 올해 말 발행되는 해도에는 변경된 수심을 반영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