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갑질감사' 논란 고양시공무원노조 강력반발

김재영 기자

입력 2018-09-04 18:49: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양.jpeg
고양시공무원노조가 4일 오전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담당 조사관의 파면과 김부겸 장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하고 있다. /고양시공무원노조 제공

고양시 내 공무원을 상대로 한 행정안전부 소속 조사관의 부적절한 감사방식 논란(9월 4일자 7면 보도)과 관련, 고양시공무원노조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구석현 노조위원장 등 노조 집행부는 4일 오전 행정안전부를 항의 방문해 담당 조사관의 파면과 김부겸 장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노조는 이러한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시 형사고발 등 강력 대처하기로 했다.

노조는 공문에서 "고양시 공무원노동조합의 조합원 A씨가 지난 8월 30, 31일 양일간 행안부 소속 B조사관의 인권 유린적 감사로 인해 억울함과 공포로 심적 공황상태에 빠졌다"며 "이러한 행위가 행안부 조사관들의 일상업무였음을 의심하며 장관은 반드시 사실을 수사해 진위를 파악하고 결과를 발표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당하고 은밀한 보복행위를 시도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시 해당 조사관에 대한 형사고소, 고발 등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재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