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챔피언, 영원히 잠들다

레슬링 거목 이왕표, 투병 끝 별세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9-05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영원한 챔피언' 프로레슬러 이왕표 별세

'영원한 챔피언'이라는 별명으로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로 활약했던 이왕표(사진)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4일 오전 9시 48분 별세했다. 향년 64세.

'박치기왕' 김일의 수제자로 1975년 프로레슬러로 데뷔한 고인은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면서 큰 인기를 누렸다.

고인은 1980년대 중반 이후 프로레슬링 인기가 떨어진 뒤에도 한국을 대표하는 프로레슬링 선수로 왕성하게 활동했다.

고인은 2009년과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 밥 샙과 타이틀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고인은 2015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하고 사각 링과 작별한 뒤에도 최근까지 한국 프로레슬링 발전을 위해 힘써왔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