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위즈, LG에 끝내기 역전승… LG '오지환 솔로동점포→끝내기 실책'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04 22:02: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401000300200014392.jpg
kt위즈, LG에 끝내기 역전승… LG '오지환 솔로동점포→끝내기 실책'.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 9회말 무사 1,2루 kt 이진영이 번트를 대고 있다. /연합뉴스

KT 위즈가 오지환의 동점 솔로홈런에도 불구하고, LG에 다시 역전하며 승리를 거뒀다.

KTwiz는 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서 4-3으로 이겼다.

이날 KT 선발로 나선 라이언 피어밴드는 6⅔이닝 2실점 호투했으나, 김재윤이 동점을 허용해 시즌 7승에는 안착하지 못했다. 

4회까지 0-0으로 팽팽했던 균형을 먼저 깬 쪽은 KT였다. 5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장성우는 나오자마자 솔로포를 때렸다. 이어 심우준-이진영의 안타가 나왔고, 로하스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뽑아내며 KT는 3-0까지 달아났다.

'0의 침묵' LG는 7회에 점수를 만들었다.
 1사 후 이천웅이 안타로 출루, 유강남이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2-3으로 1점 차 추격에 성공. 

2018090401000300200014391.jpg
kt위즈, LG에 끝내기 역전승… LG '오지환 솔로동점포→끝내기 실책'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 9회초 2사 LG 오지환이 솔로 홈런을 친 뒤 유강남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KT는 9회 마무리로 김재윤을 올렸다. 김재윤은 양석환-이천웅을 범타로 잡아냈으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앞두고 오지환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경기는 다시 원점. 

9회말 KT의 마지막 공격 상황. KT는 박기혁의 볼넷-강백호의 안타 이후 이진영에게 희생번트를 주문했다. 희생번트 타구는 1루쪽으로 빠졌고, LG 수비는 실책을 범해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