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9득점' KIA타이거즈, 두산에 대역전승… '가을야구 시동'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04 22:10: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401000300400014401.jpg
사진은 KIA타이거즈 타자 안치홍. /연합뉴스

기아타이거즈가 두산베어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KIA는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 원정경기서 1-3으로 끌려가던 8회초 9점을 뽑아 10-5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조쉬 린드블럼과 헥터 노에시가 선발 대결을 벌인 이 날 경기는 두산의 승리로 점쳐졌다.

2회말 김인태의 우중간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두산은 3회 1사 만루서 김재호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추가점을 올렸다. 4회에는 허경민이 적시타로 1점을 보태 무난하게 3-0으로 앞섰다.

KIA의 방망이는 6회초부터 터졌다. 선두타자 김민식이 우월 솔로홈런을 터뜨려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것. 

8회초 잘 던지던 두산 선발 린드블럼은 교체됐고, KIA는 기다렸다는 듯 타선을 폭발시켰다.

KIA는 8회초 김선빈의 몸에 맞는 볼, 류승현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 찬스에서 김민식의 타구를 상대 유격수 김재호가 제대로 잡지 못하며 1점을 추가했다. KIA는 대타 안치홍이 1타점 적시타를 폭발시키며 동점을 만들었다.

로저 버나디나는 볼넷을 골라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고, 이어 최형우가 2타점 우전안타를 날려 5-3으로 역전했다.

KIA는 계속된 공격에서 김선빈과 이명기의 적시타와 볼넷 3개 등을 묶어 8회에만 대거 9점을 뽑아 10-3으로 크게 앞서며 승부를 뒤집었다.

아시안게임에서 활약한 함덕주는 피로가 누적된 탓인지 3타자를 상대로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한 채 2안타와 1볼넷을 허용, 3실점 하고 내려갔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