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kt에 3-4 패배… 오지환 동점 솔로포·마무리 실책

김백송 기자

입력 2018-09-04 22:14: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401000300900014441.jpg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 9회말 무사 1,2루 kt 이진영이 번트를 대고 있다.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오지환의 동점 홈런에도 끝내기 실책을 저질러 패했다.

LG는 4일 수원에서 열린 2018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9회말 서상우가 1루에 악송구해 3-4로 졌다.

아시안게임 휴식기를 마치고 재개된 경기에서 kt는 호투를 앞세워 종반까지 앞섰다.

kt는 5회말 장성우가 중월 솔로홈런을 날려 선취점을 뽑았고 계속된 2사 1,2루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가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3-0으로 달아났다.

끌려가던 LG는 7회말 유강남이 2점 홈런을 날리며 추격에 나섰고 패색이 짙은 9회초 2사 뒤에는 오지환이 kt 마무리 김재윤으로부터 좌월 솔로아치를 그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kt는 공수 교대 뒤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2018090401000300900014442.jpg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 9회초 2사 LG 오지환이 솔로 홈런을 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박기혁이 볼넷, 강백호는 중전안타를 쳐 무사 1, 2루에서 이진영이 보내기 번트를 됐다.

이 공을 잡은 LG 1루수 서상우는 1루에 악송구를 저질렀고 그사이 2루 주자가 3루를 거쳐 홈을 밟아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날 복귀하자마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 오지환은 앞선 세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3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5회에는 1루수 땅볼, 7회에는 3루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9회초에는 마지막 타자로 나와 통렬한 솔로홈런을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나 팀이 패배하면서 빛이 바랬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