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故이왕표 애도 "꿈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또 한 시대가 갑니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9-05 07:40: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낙연.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국 프로레슬러의 전설 이왕표(64)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의 별세 소식에 애도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국 프로레슬러의 전설 이왕표(64)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의 별세 소식에 애도했다. 

 

이 총리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로레슬러 이왕표님 별세. 그동안 꿈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역도산, 김일, 그리고 이왕표님까지. 또 한 시대가 갑니다"라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한편 이왕표는 1954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나 1975년 '박치기왕'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입문해 프로레슬러로 데뷔했다. 

 

190cm에 120kg의 거구에도 날렵한 몸놀림을 자랑했으며, 김일의 또 다른 제자 역발산과 함께 한국 프로레슬링을 이끌어 왔다. 

 

세계레슬링연맹(GWF),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해비급 챔피언에도 올랐으며, 세계적인 인기 레슬러 헐크 호건과 겨루기도 했다. 2008년에는 울트라 FC라는 종합격투기(MMA) 단체를 만들어 밥 샙과 싸우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2013년 담도암 판정을 받았고, 투병 끝에 이날 오전 별세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이며,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창하공원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