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뇌전증 투병 불구 음주운전? '충격'…한동근 투병중인 뇌전증은 무엇? '간질'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13:21: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90201000155800005821.jpg
한동근 뇌전증/MBC제공
 

가수 한동근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가운데, 뇌전증을 앓고 있는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끈다. 

 

5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한 씨는 지난달 30일 밤 11시 서울 방배동 인근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한동근은 음주운전 적발 당시 음주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씨는 오늘(5일) 경찰에서 추가 조사를 받은 뒤 최종 처분될 예정이다.

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은 한동근이 투병중인 '뇌전증'이다.

 

뇌전증 발작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 인자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뇌전증 발작이 반복적으로 발생해 만성화된 질환으로 흔히 간질이라 불린다.

특히 많은 양의 알코올 섭취는 경련 발생위험을 증가시키며 직접적으로 경련을 유발하기도 한다.

술을 마시게 되면 몇시간 동안은 일시적으로 경련이 감소하지만, 알코올이 몸에서 배출되면 오히려 경련이 발생할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법에 따라 뇌전증 환자는 의사의 소견서가 있어야 도로교통공단 내 운전적성판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운전면허 취득이 가능하다.

 

그러나 한동근은 뇌전증을 앓고 있음에도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