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간사이공항 현재 상황은? '여전히 공항에 많은 사람들 고립'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19:31: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ㄹ22.jpg
슈퍼 태풍 '제비'가 몰고온 폭우로 5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 곳곳이 물에 잠겨 있다. 일본 간사이 지역의 대표 관문으로 꼽히는 간사이공항은 폭우로 활주로 등의 침수와 유조선 충돌에 의한 연결다리 파손 등이 발생하자 전날부터 폐쇄에 들어갔다. 폐쇄가 시작된 4일은 1994년 문을 연 간사이공항의 개항 24주년 기념일이었다. /오사카 AP·교도=연합뉴스

 

오사카 간사이공항 현재 상황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7일 3000여명의 이용객을 고속선과 버스를 통해 육지로 날랐지만, 이날 오후 6시 현재 간사이공항에는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고립돼 있다.

이는 2개의 도로 중 유조선이 충돌하지 않은 하나의 도로만 사용 가능하며, 통행할 수 있는 차량도 크게 제한돼 다리 양쪽에서 통행 대기 차량 정체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더운날씨 탓에 스스로 공항에 머물고 있는 사람들, 외국인을 중심으로 공항에 머무르며 귀국 항공편 출발에 대한 정보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활주로 등의 점검이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공항 폐쇄 해제 및 다리 통행 가능 여부는 아직 모두 불분명한 상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