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 제비 상륙에 간사이공항 폐쇄 및 건물 붕괴 피해 속출… '최대 500mm 물폭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07:08: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03900014611.jpg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남서부 지역에 상륙한 4일 오사카공항의 항공기 운항 정보 게시판에 '결항'이라는 안내가 줄지어 표시돼 있다. /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제21호 태풍 '제비'가 지난 4일 일본 열도에 상륙하면서 트럭이 넘어지고 지붕이나 벽이 날아가며, 유리창이 깨지는 등 일본 곳곳에서 피해가 빗발치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공항이 물에 잠겨 폐쇄됐으며 풍랑에 정박 중이던 유조선이 출렁이며 공항 인근 다리에 부딪히는 사고가 나기도 했다.

태풍의 직격탄을 받은 도쿠시마(德島)현 아난(阿南)시와 도쿠시마시의 국도에서는 이날 오전 11시를 전후해 트럭이 옆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4건이나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나오지 않았다.

사고 당시에는 이 지역은 폭우와 강풍 등 태풍 피해를 정면으로 입고 있었다. 경찰은 태풍으로 인한 강풍을 맞아 트럭들이 넘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미에(三重)현 쓰(津)시에서는 강풍으로 주택의 유리창이 깨져 집 안에 있는 30대 여성이 부상했으며, 교토(京都)부 JR 교토역에서도 유리창이 파손되며 3명 이상이 다쳤다.

와카야마(和歌山)현 와카야마시에서는 편의점의 벽이 강풍을 맞고 날아가는 일도 있었다.

NHK에 공개된 화면을 보면 '쾅'이라는 소리와 함께 편의점의 벽이 날아가 주위에 세워져 있던 차와 인근 주택에 부딪혔다.

이날 오후 오사카에서는 유치원의 지붕 일부가 강풍에 날아가기도 했다. 오사카부 이즈미오쓰(泉大津)시에는 가옥이 무너지고 건물 옥상이 날아갔다는 등의 수십 건의 피해 사례가 접수됐다.

오사카 지역의 중심 공항인 간사이 공항은 폭우의 영향으로 활주로와 주차장, 사무용 건물 등이 물에 잠기며 공항 전체가 폐쇄됐다.

간사이 공항은 오사카 남부 해상의 인공섬에 위치한 공항으로, 이날 오후 1시30분 께에는 간사이 공항과 육지를 잇는 다리에 주변에 정박해있던 유조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유조선은 공항에 연료를 운반하는 배로, 연료 운반을 끝내고 정박해 있다가 강풍에 휩쓸려 다리 남쪽 지점에 부딪혔다.

사고 당시 배에는 11명의 승조원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배의 오른쪽 끝이 크게 손상됐고 다리도 일부가 파손됐다.

사고로 공항에서 육지로 향하는 유일한 통로인 다리가 통행 정지 상태가 돼 간사이 공항에는 공항에 있던 사람들이 고립되기도 했다. 공항 인근은 태풍으로 인해 휴대전화 이동통신 서비스까지 중단됐다.

오사카에서는 태풍으로 정지돼있던 회전관람차가 강풍을 맞고 제멋대로 회전하는 일도 생겼다.

NHK는 오사카시의 유명 수족관인 가이유칸(海遊館) 인근에 위치한 높이 100m 회전관람차가 강풍을 맞고 힘차게 돌아가는 모습을 제보 화면을 통해 소개했다.

태풍 제비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이시카와(石川)현 고마쓰(小松)시 서남서 30km 해상에서 시간당 65km 속도로 북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0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55m로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으로 이날 오후 3시까지 1시간 동안 교토시에서 100mm, 오쓰(大津)시와 시가(滋賀)현 다카시마(高島)시 각각 90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즉시 피난할 것을 명령하는 '피난 지시'가 교토부 마이즈루(舞鶴)시, 오사카부 히라가타(枚方)시, 효고현 아시야(芦屋)시 등 28개 지역에서 내려져 있다.

태풍으로 인한 비 피해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낮부터 24시간 동안 도카이(東海) 지방 500mm, 긴키(近畿)와 간토(關東) 400mm, 호쿠리쿠(北陸) 250mm, 홋카이도 180mm의 비가 내리겠다.

이날 기상청이 관측한 최대 순간 풍속은 시코쿠(四國)와 긴키(近畿) 지방 60m, 도카이 지방 50m, 도호쿠와 호쿠리쿠, 주고쿠(中國) 지방 45m, 홋카이도 40m 등이었다.

태풍으로 인해 766편의 항공기가 결항으며 긴키 지역을 중심으로 신칸센 등 열차 운행도 대거 중단됐다. 아이치(愛知)현, 기후(岐阜)현, 미에현에서는 28만2천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