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해병대 마린온 헬기사고 순직자 5명 국가유공자 결정… "예우에 최선 다할 것"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07:53: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7010006081_1.jpg
사진은 지난 7월 17일 오후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군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마린온) 추락 사고로 순직한 장병 5명이 국가유공자로 결정됐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4일 보훈심사회의를 열어 포항 해군 6전단 활주로에서 발생했던 마린온 추락사고로 순직한 장병 5명을 국가유공자(순직군경)로 결정했다고 5일 발표했다.

순직 장병은 고(故) 김정일 대령, 노동환 중령, 김진화 상사, 김세영 중사, 박재우 병장이다.

이들 5명은 지난 7월 17일 시험비행을 위해 포항 K-3 비행장에서 이륙한 마린온 2호기가 10m 상공에서 추락하면서 순직했다.

보훈처는 5명의 유가족에게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매월 보훈급여금 지원, 교육, 취업, 의료 등 생애주기에 맞는 보훈정책 지원을 통해 유족들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예우 정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