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6급 공무원, 아내 등을 알바생 채용한 것처럼 서류 위조 인건비 빼돌려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5 10:37: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포시청 내에서 자신이 팀장으로 있는 6급 공무원이 아내와 지인을 아르바이트생으로 채용한 것처럼 서류를 위조한 뒤 인건비를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경찰에 입건됐다.

김포경찰서는 5일 업무상 횡령 및 위조공문서행사 혐의 등으로 김포시청 6급 공무원 A(46)씨와 9급 공무원 B(43)씨를 불구속 입건해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같은 혐의로 A씨의 아내와 지인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이 팀장으로 있는 부서에서 아르바이트생 2명을 채용한 것처럼 서류를 위조해 인건비 명목으로 180만 원을 빼돌려 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부서에서 실태 조사를 위해 아르바이트생을 뽑자 실무자인 B씨와 공모해 자신의 아내와 지인을 채용한 것처럼 거짓 서류를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씨는 이후 A씨 아내와 지인이 입금받은 인건비 중 일부를 빼돌려 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빼돌린 인건비는 개인적으로 쓰지 않고 사무실에 필요한 잡비로 썼다"고 진술했다.

김포시는 검찰 기소 여부를 확인한 뒤 해당 공무원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부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