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그린커튼 조성사업 대상지 15개소 현장 점검

최규원 기자

입력 2018-09-05 16:39: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14900015361.jpg

수원시는 5일 '그린커튼(Green Curtain) 조성사업' 대상지 15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시 공무원, 그린커튼 시공사 관계자, 전문가 등 13명으로 이뤄진 점검단은 병해충 방제·곁순관리·거름주기 현황과 시설물 안전 등을 점검했다. 지난 4월 그린커튼 조성사업을 시작한 후 세 번째 이뤄진 점검이다.

그린커튼 조성사업은 여주, 나팔꽃, 색동호박, 작두콩, 조롱박 등 1년생 덩굴식물이 그물망·로프를 타고 자라도록 해 커튼 형태로 건물 외벽이나 터널형 시설물을 덮는 기법이다.

건물 외벽에 설치된 그린커튼은 여름철 실내 온도를 5도가량 낮춰준다.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효과도 있다. 도시공원·가로수 등 다른 녹지 사업에 비해 설치와 유지관리가 쉽고, 비용도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

시는 공공청사 21개소, 학교 5개소, 공공시설 4개소 등 30개소에 그린커튼을 조성했다.

그린커튼으로 덮은 면적은 5천487㎡에 이른다. 이는 1년 동안 온실가스 178t을 줄일 수 있는 녹지 면적이다. 동일한 면적의 녹지를 조성하려면 예산이 16억 원 이상 필요하지만, 수원시 그린커튼 사업에는 5억3천900만 원이 투입됐다.

윤재근 시 녹지경관과장은 "지속해서 그린커튼 사업을 점검해 품질을 높일 것"이라며 "내년에는 민간으로 확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