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다산문화제'

남양주 다산유적지서 14~16일… 관아체험·전래놀이등 콘텐츠 풍성

이종우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양주마재관아(곤장체험)
남양주시가 오는 14~16일 다산유적지에서 제32회 남양주 다산문화제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문화제에서의 마재관아 곤장체험 모습. /남양주시 제공

남양주시가 다산 정약용 선생의 해배 200주년을 기리기 위해 제32회 남양주 다산문화제를 오는 14~16일 다산유적지에서 개최한다.

경기관광유망축제인 남양주다산문화제는 '마침내 고향으로'란 주제로 해배기념 퍼포먼스 '다산의 마음을 읊노라!'를 비롯해 조선시대 화폐(엽전)체험, 상점체험, 전래놀이 등 다양한 콘텐츠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3일간 다산문화제 저잣거리에는 조선시대 물품을 공급하던 큰 상점인 선전(비단), 면포전(무명) 면주전(명주), 지전(종이), 어물전(생선), 저포전(모시)인 '육의전'체험과 공개수배 중인 '대역죄인 점박이'를 잡아 사또와 함께 대역 죄인에게 곤장을 치는 관아체험이 펼쳐진다.

또한, 다산 선생의 시 '소서팔사'에 나오는 활쏘기, 그네타기, 투호놀이, 바둑 두기, 연꽃구경하기, 매미소리듣기, 한시 짓기, 발 씻기 체험을 통해 옛날 선비들이 더위를 식혔던 8가지 방법을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나도 조선의 역사인물'에 참여해 유생들과 함께 행사장을 거닐어 볼 수도 있다.

'나도 조선의 역사인물'은 7일까지 남양주다산문화제홈페이지(http://www.nyjdasan.or.kr)를 통해 사전 접수한 시민들에게 의상과 분장지원은 물론 조선시대 신분증인 호패까지 무상으로 지원해 가족들과 함께 조선시대 역사인물을 체험하는 행사다.

이외에도 예절의 의미를 새롭게 살려내고 이를 당시의 행례와 결합시킨 다산의 '사례가식'을 바탕으로 전통 관혼상제를 15일 오후 2시 '관계례', 16일 낮 12시 '혼례', 오후 2시 '제례'순으로 지역주민들과 공동으로 복원 재현한다.

남양주다산문화제 공연과 시민참여 문의는 남양주시다산문화제추진위원회 사무국(031-576-6760)이나 남양주시 문화예술과(031-590-4244)로 하면 된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