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영웅' 박항서 감독, 6일 귀국… "휴식하며 다음대회 구상"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13:27: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33800016251.jpg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물을 마시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첫 4강 진출을 이끈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6일 통해 귀국한다.

박항서 감독 측 관계자는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휴식 차원에서 귀국하는 것"이라며 "국내에서 가족, 지인들과 만나며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다음 대회를 구상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4위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꺾는 등 파란을 일으키며 8강에 이어 4강에 안착했고, 준결승에서 최정예로 나선 한국에 1-3으로 패하면서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갔다.

아랍에미리트와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승부차기 끝에 아깝게 패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베트남은 오는 11월 개막하는 동남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스즈키컵)에 출전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