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도 가짜뉴스에 골머리…"전수조사·수익차단"

본사 매니저, 화상 간담회…"17개국서 외부 팩트체크 기구와 협력"

연합뉴스

입력 2018-09-05 13:51: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세계 최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도 가짜뉴스는 큰 골칫거리다. '뉴스피드' 등 서비스에서 가짜뉴스의 생산·유통을 막고자 페이스북은 다각도로 고심 중이다.

사라 수 페이스북 뉴스피드 제품개발 매니저는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페이스북코리아 사옥에서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가짜 정보와 맞서지 않으면 우리의 다른 노력이 무산될 수 있다"며 대응 노력을 소개했다.

수 매니저는 "페이스북은 가짜뉴스를 반복적으로 공유하는 페이지와 웹사이트를 전수 조사해 뉴스피드 전반에 배포되는 것을 줄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가짜 정보 유포로 돈을 버는 것을 막고자 해당 뉴스 게시자에게 수익화 기능을 이용할 수 없도록 하는 등 조치도 하고 있다고 그는 전했다.

가짜뉴스를 가려내는 방법에 대해 수 매니저는 "페이스북 스스로 특정 게시물의 진위를 파악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양한 시그널을 활용해 가짜 정보를 식별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가령, 사용자 신고가 많이 들어오거나 가짜뉴스라고 판단할만한 근거가 되는 댓글이 많은 게시물은 일단 의심 대상에 포함하는 식이다.

외부 기구와의 협력도 펼치고 있다. 국제팩트체크네트워크(IFCN) 인증을 받은 팩트체크 기구와 협력해 가짜뉴스를 가려낸다.

페이스북은 현재 17개국에서 외부 팩트체크 기구와 협력 중이다. 아직 한국에는 IFCN 인증 기관이 없다.

수 매니저는 "가짜뉴스로 판정된 콘텐츠를 뉴스피드 하단에 위치하도록 조치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도달률을 평균 80% 이상 감소시켰다"고 밝혔다.

또 가짜 정보와 스팸 게시물을 찾는데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도 사용 중이다. 이런 노력으로 올해 1분기에 8억3천700만개 스팸 게시물을 삭제하고, 5억8천300만개 가짜 계정을 비활성화시켰다.

페이스북코리아 박상현 부장은 "선거 때 페이스북이 잘못된 정보를 오도하는 데 사용될 가능성이 있어 선거관리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경찰이나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확실하게 확인되지 않으면 게시물을 내릴 수 없다"며 "논란 소지가 있는 것은 내부적으로 법률이나 커뮤니티 기준 등을 포괄적으로 검토해 결정한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