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블루하우스 스피커냐"… 문의장 "모욕 말고 품격 지켜라"

민주 의원석에서 "그만해라" 고성 나와…한국당은 박수

연합뉴스

입력 2018-09-05 15:13: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44900016732.jpg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여당의원들이 반발하자 여당의원 쪽을 응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5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부·여당에 대한 가시 돋친 비판 발언을 쏟아내자 여권에서 비난이 속출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가 연설 막바지에 지난 3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개회사를 '블루하우스(청와대) 스피커'라고 비판하자 고성과 항의가 오가며 본회의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문 의장도 마무리 발언을 통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소득주도성장은 한국경제 '눈물의 씨앗', 국민을 현혹하는 '보이스피싱'"이라고 했고,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대해서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사진을 화면에 띄우며 "패륜과 불륜, 진짜 적폐"라는 말로 강하게 비판했다.

이런 연설에 본회의장에 앉아있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냉소적 반응이 터져 나왔다.

민주당 의원들의 분노는 김 원내대표가 문 의장의 정기국회 개회사에 대해 "어떻게 입법부 수장이 블루하우스 스피커를 자처하느냐. 어떻게 심판이 선수로 뛰려고 할 수 있느냐"고 하자 폭발했다.

본회의장에 있던 민주 의원들은 김 원내대표에게 "그만해라"고 소리치며 항의했다. 

2018090501000344900016731.jpg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그러나 "좀 조용히 하십시오"라고 말한 뒤 "한 나라의 입법부 수장으로서 품격도 상실하고 균형감각도 상실한 대단히 부적절한 코드 개회사였다. 아무리 여당 출신 국회의장이라도 국회 본연의 책무는 대통령 권력을 견제하는 견제와 균형에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여 발언을 이어갔고, 성 난 고성은 잦아들지 않았다. 

민주 의원들은 "국회 전체에 대한 모독이다, 품격있게 말하라"며 김 원내대표에게 비난을 퍼부었다.

문 의장도 산회를 선포하기 전 마이크를 잡아 "국회의장을 모욕하면 의장이 모욕당하는 것이 아니라 국회가 모욕당한다는 사실을 가슴속 깊이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문 의장은 또 "따끔한 충고 잘 들었다"며 "(나는) 내 정치 인생을 통틀어 국회가 국회다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회주의자다. 임기 동안 청와대나 정부 말에 휘둘리는 일이 있으면 정치 인생을 몽땅 걸겠다. 그런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러는 동안 한국당 의원석에선 박수가 나왔다.

통상 본회의장에서는 박수를 치지 않는 것이 관행이지만 김 원내대표의 발언에 민주 의원들 사이에서 고성이 나오자 박수로 김 원내대표를 응원한 셈이다.

김 원내대표는 본회의 후 기자들에게 "의장이 모욕당해서는 결코 안 된다. 그래서 의장은 정권의 눈치를 보거나 정권의 스피커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성태 "개헌ㆍ선거제개편 동시추진, 여야 경제협치회의 제안"…교섭단체 대표 연설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