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집값 오르는 게 제일 마음 아파…잠도 잘 못 잔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15:17: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45900016791.jpg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오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신임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잇따라 예방하고 서울지역 집값 상승 등 현안에 대해 대화하면서 "집값이 오르는 게 제일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손 대표가 "집값 올라간다고 난리죠. 집값 이제 안정돼요?"라고 질문하자 "더 노력해야죠"라면서 "요새 잠도 잘 못 잔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특히 서민·청년의 경우는 직결되니까, 다른 어떤 정책보다 주택정책이 아픈 송곳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2018090501000345900016792.jpg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장관이 정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집값 이야기가 나왔다.

정 대표는 "이명박정부에서 강남 세곡지구를 해서 새 아파트를 기존 아파트보다 싸게 공급하니 집값이 안정됐다. 그런데 분양가가 공개 안 되면 집값에 기름 붓는 격이다"라며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어봐야 결국 강남 집값은 못 잡는다"며 정부와 여당의 공급 확대 방침을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어 "김 장관이 와서 집값을 잡았다고 해야 명장관으로 기록이 되지, 집값 못 잡았다고 하면…"이라며 "분양가 공개는 법제사법위에서 자유한국당이 발목 잡고 있는데 정 안되면 시행령으로 해 달라"고 당부했고, 김 장관은 이에 "작년에 시행령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잘 알겠다"고 답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