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원~동탄,인천·수원발 KTX 등 4개 철도사업 본격화… 철도공단 설계착수

이승철 기자

입력 2018-09-05 15:36: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44.jpg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인덕원∼동탄, 여주∼원주, 인천·수원발 KTX 등 신규 철도사업 4건의 설계를 오는 6일부터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경인일보DB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인덕원∼동탄, 여주∼원주, 인천·수원발 KTX 등 신규 철도사업 4건의 설계를 오는 6일부터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이 완성되면 수도권 남부 지역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 향상과 인천∼강릉 철도 축이 완성된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은 인덕원역과 분당선 영통역, SRT 동탄역을 연결해 수도권 서남부 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을 향상하고, 광교·영통·동탄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역 교통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여주∼원주 철도건설 사업은 월곶∼판교와 원주∼강릉 철도 사이를 연결하는 것으로, 사업이 끝나면 인천에서 강릉까지 직통으로 열차운행이 가능해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남부지역과 강원지역 발전과 대중교통 활성화가 기대된다.

2.jpg
인덕원~동탄 등 4개 철도건설사업 노선도.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인천발 KTX 직결사업은 수인선 송도역에서 경부고속철도와 연결되고,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경부선 서정리역과 수서고속철도를 잇는 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과 경기도 수원에서도 경부·호남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어 지역주민의 교통편의가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4개 사업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수도권 남부 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이 향상되고, 인천과 강릉을 연결하는 철도 축이 완성돼 철도의 공공성이 강화될 것"이라며 "이들 사업에 총 3조6천762억원이 투입돼 7만2천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승철기자 leesc@kyeongin.com

이승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