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LH 자료 공개]경기도 신규택지 후보지 8곳 추가

김종찬·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총 542만㎡·3만9189가구 목표
안산 2곳중 1곳 지자체와 협의중
광명·의정부·시흥·성남·의왕 제안
"과천, 교통포화… 대책 선행해야"

과천, 안산 등 경기지역 총 8곳이 정부의 수도권 내 추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의왕·과천)의원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는 현재 경기도에서 8곳을 신규 택지로 지정하기 위해 작업 중이다.

신규 택지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은 안산 2곳(162만3천㎡, 74만5천㎡), 과천(115만6천㎡), 광명(59만3천㎡), 의정부(51만8천㎡), 시흥(46만2천㎡), 의왕(26만5천㎡), 성남(6만8천㎡) 등으로 파악됐다. → 표 참조 

 


이 중 안산 74만5천㎡ 부지는 현재 지자체와 협의 중이며, 광명·의정부·시흥·성남·의왕 부지는 현재 지구지정을 제안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부지인 안산 162만3천㎡와 과천 부지의 경우 지자체에 지구지정 제안을 할 예정으로, 안산은 사전 협의를 마쳤지만, 과천은 사전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추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거론되는 부지의 총면적은 542만㎡에 달하며, 목표 건설 호수는 3만9천189호다.

앞서 국토부와 LH가 발표한 신규택지 후보지(의왕 월암, 군포 대야미, 부천 원종, 부천 괴안, 구리 갈매, 남양주 진접2, 성남 복정, 성남 금토, 김포 고촌2 등 9개 지구, 연면적 479만1천㎡)와 주민공람이 완료된 화성 어천, 성남 서현, 시흥 거모 등 3개 지구(250만2천㎡)에다 추가 후보지까지 합하면 경기도에만 총 20곳에 신규 공공택지가 공급되게 된다.

연면적만 1천272만3천㎡에 달하고 목표 건설 호수는 9만6천223가구다.

신 의원은 "과천은 남태령과 양재대로 교통이 포화상태라 '선교통 후개발'이 필요하다"며 "업무 및 IT기업, 상업시설 등 자족시설, 문화시설 등 강남 기능의 일부를 이전하는 자족시설 중심으로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찬·황준성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