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유해물질 유출 사과… 경기도·도의회 안전점검 예고

김태성·김성주·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삼성전자가 유해물질 유출에 따른 사상사고로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개선되지 않은 안전관리 문제 등에 대해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대대적인 점검을 예고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는 5일 기흥사업장 내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4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 대표이사는 "회사 사업장에서 불의의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고를 당한 직원과 그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스스로 안전에 대해 과신하고 있진 않았는지 처음부터 살펴서 다시는 이런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며 "안전하고 일하기 좋은 사업장이 되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삼성 측은 그러나 사고 발생 1시간50여분 만에 소방당국에 신고해 "늑장 대응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사고 발생 직후 자체 소방대가 즉시 출동해 부상자를 병원으로 이송했고, 사망자가 발생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소방 측에 신고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구조·구급이 필요할 시 소방본부 등 관계기관에 알려야 한다는 소방기본법 위반을 주장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진실공방은 이어질 전망이다.

이재명 지사는 전날 밤 늦게 트위터를 통해 "모든 국민은 법안에 평등합니다. 삼성이라 해서 소방법은 안 지키고 산업안전보건법만 지키면 되는 게 아닙니다"라며 압박했다.

도의회도 진상조사는 물론 대응책을 고민하고 있다. 박근철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장은 "대기업들의 자체 소방대만을 믿을 수 없다"며 "사고 발생 후 대응 매뉴얼 등을 도의회 자체에서 조사하고 대응하겠다"고 예고했다.

/김태성·김성주·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김태성·김성주·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