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는 수험생… 인천 중장비시험장 '태부족'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장비학원
인천에 중장비 면허시험장이 단 한곳인데도 면허시험 일수가 한 달에 1~2번으로 제한되어 있어 면허시험을 준비하는 많은 수강생들의 불만이 쌓이고 있는 가운데 5일 서구 대곡동의 중장비학원에서 수강생이 지게차 교습을 받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취업난속 중장년층 응시 폭증
지역에 항만연수원 한곳 고작
학원만 5곳에 수강생 600여명
원정시험 생업 차질 확대 요구


인천 지역 건설기계정비기능사(이하 중장비면허) 실기 시험장이 수험생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해 응시자들이 '원정 시험'을 가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수험생들은 "타 지역에서 시험을 치르려면 생업을 포기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어 시험장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5일 한국산업인력공단 등에 따르면 인천에 위치한 중장비면허 실기 시험장은 한국항만연수원 인천연수원 단 한 곳이다. 이 곳에서 치러지는 시험은 한 달에 1~2번 정도로, 1회 시험 가능 인원이 약 120명인 점을 고려하면 1달에 많아야 240명 정도가 인천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문제는 인천 지역 중장비면허 수험생이 시험 가능 인원의 약 2배 이상이라는 점이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인천에는 모두 5곳의 중장비 학원이 운영되고 있는데, 이들 학원의 한달 수강생은 약 600명이다.

실기 시험의 경우 필수 교육 이수시간이 별도로 정해져 있지 않아 대부분의 수험생들이 1달 교육 후 시험을 신청한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학원 교육을 받지 않고 시험을 신청하는 인원까지 합하면 인천 지역에서 시험을 희망하는 사람은 한 달 600명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절반이 넘는 수험생들은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시험을 치러야 한다. 특히, 대부분의 수험생들은 직업을 가진 상태에서 노후 대비를 위해 시험을 준비하고 있어 타 지역으로 가기가 어렵다고 말한다. 시험장 확대가 필요한 이유 중 하나다.

지난 6월부터 자격증 취득을 준비하고 있다는 신웅채(59)씨는 "인천 시험장 신청자가 얼마나 많은지, 인터넷 접수가 시작되면 3분도 채 안돼서 마감된다"며 "이 때문에 파주까지 가서 시험을 치러야 했다. 하는 일이 있기 때문에 당일로 갔다 올 수 있는 파주까지가 마지노선"이라고 말했다.

다른 한 수험생은 "수험생 대부분이 40~50대 중년의 남성들"이라며 "퇴직 후에 뭐라도 하기 위해 중장비 자격증을 따려는 건데, 직장을 다니고 있는 상태에서 다른 지역으로 가기가 너무 힘들다. 시험장 추가가 절실하다"고 했다.

이에 한국산업인력공단 관계자는 "인천 지역이 수험생에 비해 시험장이 부족하다는 점을 공단 측에서도 인지하고 있다"며 "공공성과 공정성을 지닐 수 있는 시험장을 추가 확보해 수험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