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시당 "공동어로구역 지정 논의 긍정적" 논평

"항구적 평화체제 유지 당이 앞장"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와 옹진군, 해양수산부가 서해 평화수역 조성을 위한 첫 실무협의를 개최했다는 보도(9월 5일자 1면)와 관련해 정의당 인천시당은 5일 논평을 내고 "이번 회의는 공동어로구역 지정 현안을 두고 인천시와 해수부가 처음 만난 것으로 서해 평화수역 조성에 한 발 앞으로 나아간 매우 긍정적인 성과"라고 밝혔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이미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은 판문점에서 만나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제적인 대책을 세우기로 합의했다"며 "이는 6·15 공동선언, '10·4 선언'에 이어 한반도 평화와 서해평화를 위한 해법이며, 이제 이것들을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에 대한 과정만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유지하는 일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며 정의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일 인천시와 옹진군, 해수부 관계자들은 송도국제도시 미추홀타워에서 4·27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이 합의한 서해 평화수역 조성을 위해 관련한 현안 사항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공동어로구역 지정을 주제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