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벤투 감독, 사소한 것도 꼼꼼히 지시… 데뷔전 승리 안겨 드릴 것"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5 18:50: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82200018391.jpg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두 차례 평가전을 앞둔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5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훈련 프로그램에 만족감을 표했다.

손흥민은 5일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앞두고 "첫 훈련 프로그램이 인상 깊었다"라며 "벤투 감독은 사소한 것 하나도 선수들에게 꼼꼼하게 지시하더라. 한국 축구가 좋은 방향으로 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마친 뒤 귀국해 곧바로 벤투 신임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에 합류한 송흥민은 4일 파주NFC에서 벤투 감독의 지휘를 받으며 첫 훈련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스펀지처럼 받아들일 것"이라며 "앞으로의 대표팀이 기대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표팀 분위기에 관해 "아시안게임 2연패를 하면서 한국 축구가 좋은 분위기를 타는 것 같다"라며 "이번 두 차례 평가전에서 국민의 기대감에 어긋나는 경기력을 보여드리고 싶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몸 상태에 관해선 "약간 피곤하지만, 괜찮다"라며 "이번 평가전에서도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각오를 더 구체적으로 밝혀달라'는 질문에 손흥민은 "이번 경기가 벤투 감독님의 데뷔전"이라며 "좋은 기억을 남겨드리겠다"라며 웃었다.

아시안게임에서 얻은 것이 무엇인지 묻는 말엔 "어린 선수들과 함께 뛰어 책임감을 느꼈다"라며 "몸은 힘들지만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않기 위해 노력했고, 주장으로서 팀을 이끌면서 리더쉽에 관해 많이 배운 대회"라고 밝혔다.

한편 벤투 감독은 최근 손흥민에게 성인대표팀 주장직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이야기는 나눴는데 확정된 건 없다. 좋은 선배들이 많다"라며 "벤투 감독님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벤투 신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11일 같은 시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친선경기를 치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