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항만배후단지 임대, 최장 50년 연장

다른 항만비해 기간 짧아 개정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항 항만배후단지 임대 기간이 최장 50년으로 연장된다.

인천항만공사는 이사회 격인 항만위원회 의결을 거쳐 '인천항 1종 항만배후단지 관리 규정'을 개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항만배후단지 기본 임대 기간을 30년으로 하고, 10년 단위로 최대 2차례 연장할 수 있도록 규정을 고쳤다.

아암물류1단지와 북항 배후단지 등 인천항 항만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들은 그동안 최장 20년 동안 부지를 임차하되, 1차례 연장 계약을 통해 10년 더 사용할 수 있었다.

여수·광양항(최장 50년), 울산항(최장 50년) 등 다른 항만에 비해 임대 기간이 짧다는 지적이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인천항만공사는 새롭게 개정된 규정을 앞으로 공급할 예정인 아암물류2단지와 인천 신항 배후단지 1-1구역 입주기업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단, 부지 임대 기간을 연장하려면 인천항만공사의 실적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관련 업계의 수요 조사 결과를 반영해 관리 규정을 개정했다"며 "올 하반기 재공고할 예정인 '인천 신항 배후단지 콜드체인클러스터' 입주기업 유치에 긍정적인 효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