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조직개편 '원안대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힘 실어주기'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9-0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의회 기재위, 개정조례안 가결
소통협치국·청년복지과 신설등
"도정 철학·정책공약 추진 감안"

DMZ정책관, 평화협력국 이체
행정2부지사 권한등엔 우려 표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하는 조직개편이 경기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경기도의회는 민선 7기 도정 철학과 정책 공약의 추진을 위한 첫 번째 조직개편인 만큼 원안대로 의결해 이재명 지사에게 힘을 실어줬다는 설명이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5일 제2차 상임위 회의를 열고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심의했다.

조례안에 따르면 이번 조직 개편은 노동행정의 강화 차원에서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명칭을 변경하고, '소통협치국'을 신설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소통협치국이 신설되는 대신, 남경필 전 경기지사의 역점 사업을 추진했던 공유시장경제국은 폐지된다. 이재명 지사의 주요공약인 청년지원 정책을 전담하는 '청년복지정책과'가 신설되고, 특별사법경찰단은 2과가 새로 생기면서 활동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이밖에도 미세먼지대책과·평화홍보담당관·공정소비자과·민관협치과·사회적경제과·북부재난안전과 등 9개 과가 신설된다.

반면, 한류월드사업단과 사회적일자리과, 공유경제과는 폐지하기로 했다. 정원도 70명 증원돼 1만2천892명이 경기도에서 근무한다.

기획재정위는 이번 조직개편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지만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지적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DMZ정책담당관을 평화협력국으로 이체하는 방안에 대해선 "DMZ정책담당관의 업무가 균형발전담당관과 군관협력담당관의 사무와 연계성이 높은데 조직이 이관되면서 업무효율이 오히려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기북부청을 설치하고 행정2부지사로 통솔하게 했지만 이에 걸맞은 역할과 권한은 없다"며 "북부청 소속 모든 실국에 대한 예산의 심의, 편성권을 행정2부지사에게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다문화가족과가 폐지되고 관련 업무는 가족다문화정책과로 통폐합하는 것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도내 외국인주민이 소외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은 "이번 경기도의 조직개편안에는 일부 염려되는 사안이 있지만, 이재명 지사의 도정 철학이 담겨 있는 만큼 원안대로 가결했다"며 "도 집행부는 심의 과정에서 나온 지적사항을 염두에 둬 도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