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대상 성범죄 매년 1천여건… 4년간 4천623건 발생

김영래 기자

입력 2018-09-06 15:19:2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동을 상대로 한 성추행 등 각종 성범죄가 매년 1천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4∼2017년 4천623건의 아동 성범죄가 발생했다.

2014년 1천161건, 2015년 1천118건, 2016년 1천83건, 2017년 1천261건으로 매년 1천건 수준의 아동 성범죄가 벌어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강간·강제추행이 4천333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화 등 통신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 195건,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84건, 성적 목적의 공공장소 침입 11건 순이었다.

아동음란물 관련 범죄로도 같은 기간에 3천536건의 검거 사례가 나왔고, 3천135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아동학대 사범도 매년 수천명씩 경찰에 검거되고 있다.

2016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모두 경찰이 접수한 아동학대 신고는 2만9천833건으로, 이와 관련해 8천872명이 검거됐다.

이 가운데 43%(3천817명)만 기소됐고, 구속된 이는 272명으로 기소 인원의 7.1%에 그쳤다. 3천709명은 재범 여부나 개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아동보호 사건으로 처분됐고, 1천346명은 불기소됐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