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구형 이명박 "부정부패·정경유착 경계하며 산 제게 너무나 치욕적"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6 16:41: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601000460800022351.jpg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이날 징역 20년형을 구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공판은 오는 5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검찰로부터 징역 20년을 구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정부패와 정경유착은 제가 가장 싫어하는 것이고 경계하며 살아온 저에게 너무나 치욕적"이라며 "제게 덧씌워진 이미지의 함정에 빠지지 말아달라"고 토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자금 횡령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돼 피고인석에 선 채로 최후진술을 적은 종이를 들고 15분 가량 읽었다.

이 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저지른 잘못이 있다면 응당 스스로 감당해야겠지만 대통령으로 한 일도 정당하게 평가돼야 할 것"이라며 "이 재판이 국내외 미치게 될 영향을 고려해 국민께 직접 소명하는 게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세간에서 세일즈맨의 표상으로 불릴 만큼 전문 경영인으로 인정받아 대통령을 지냈기 때문에 돈과 권력을 부당하게 함께 가진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다"며 "그런 상투적 이미지의 함정에 빠지는 것을 참을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특히 그는 "부당하게 돈을 챙긴 적도 없고 공직을 통해 사적 이익을 취한 적도 결코 없다. 젊은 날 학생운동에 앞장섰다가 감옥에 가기도 했지만, 불의에 타협하거나 권력에 빌붙어 이익을 구하지 않았다"며 "저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검찰 주장에 대해서는 "보통 사람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며 거듭 부인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상은) 형님이 33년 전 설립해 아무 탈 없이 경영해왔는데 검찰이 나서서 나의 소유라고 한 것은 정상적이지 않다"며 "그들이 사실을 알면서도 왜 그렇게 진술할 수밖에 없었는지 언젠가는 밝혀지리라 단언한다"고 소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을 받은 대가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사면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터무니없는 의혹을 근거로 기소한 것에 분노를 넘어 비애를 느낀다"며 "단언컨대 재임 중 이건희 회장을 포함해 재벌 총수를 단 한 사람도 독대하거나 금품을 건네받은 사실이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