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신산업분야 일자리 창출 주력키로

바이오헬스, 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첨단화 R&D 적극 지원
소프트웨어·ICT 인재육성 '규제샌드박스' 도입… 발주관행 개선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9-0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6일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등 신산업 분야의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6일 당정청은 협의를 통해 신성장 동력 육성을 통한 민간 일자리 창출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당정청은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첨단화하기 위한 연구개발(R&D)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인공지능·정보기술(IT) 등 신기술을 활용해 신약개발과 임상시험 체계를 첨단화하고, 오송·대구 등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신약개발 인프라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이어 마이크로 의료로봇, 돌봄 로봇 등 혁신형 의료기기의 연구지원을 확대하고, 국가별 피부특성 등을 고려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로 화장품 수출지역 다변화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와 인체 세포를 활용한 재생의료 기술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분야도 집중하기로 했다. 바이오헬스 분야의 창업 활성화를 위해 초기 창업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등 모든 주기에 걸친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소프트웨어 분야에선 인재 육성에 주력하기로 합의했다.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의 혁신, 청년 인재 집중 양성,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 설립, 소프트웨어 창업거점 조성, 창업·사업화 자금 지원 확대 등이 골자다.

특히 소프트웨어·ICT 분야에 규제샌드박스를 도입하고, 공공분야 소프트웨어 사업의 빈번한 과업변경 등 불합리한 발주 관행을 개선하기로 뜻을 모았다.

지식재산 분야의 일자리 창출 대책도 마련했다. 당정청은 정부, 지자체, 기업, 대학이 협력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실무 교육과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발명·특성화고 지정을 확대해 현재 6개교에서 12개교까지 늘릴 방침이다.

지식재산서비스업 성장을 위해 정부에서 발주하는 특허조사·분석 물량의 민간 점유율을 현재보다 대폭 확대하고, 지식재산 관련 공공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