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칠레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지진 여파로 취소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6 17:36: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과 칠레의 축구대표팀 친선경기가 지진 여파로 취소됐다.

일본축구협회는 6일 "지진의 영향으로 7일 삿포로 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칠레와의 A매치를 취소한다"라고 발표했다.

일본은 7일 오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돔에서 칠레와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6일 새벽 홋카이도 남부를 강타한 규모 6.7의 강진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산사태, 가옥 파손 등 대규모 피해가 이어지자 안전 문제를 이유로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삿포로 돔은 지진으로 정전 사태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시설 점검을 위해 임시 휴관 조처가 이어졌다.

일본이 지진 여파로 A매치를 취소한 건 대지진이 일어난 2011년 3월 이후 7년 6개월 만이다.

당시 일본은 몬테네그로,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있다가 대지진과 쓰나미 여파로 취소했다.

칠레 대표팀은 오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 축구대표팀과 A매치를 치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