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트럼프-김정은 서로에 메시지 전달"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9-0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 실장, 북·미정상간 메신저 역할
트럼프, 문대통령에 수석협상가 주문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을 이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4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한 메시지가 있었다"며 "이번 방북에서 정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chief negotiator)가 돼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런 배경 하에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방북에서 김 위원장이 정 실장을 향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이 역시 미국 측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