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정보위원장 "항공안전기술원·환경공단 등 지방이전 절대 반대" 성명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6 18:00: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501000268300011541
이학재(인천 서갑) 국회 정보위원장이 "항공안전기술원과 한국환경공단 등 인천소재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절대 반대한다"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저는 2016년에 항공안전기술원과 인천시를 중재해 지난해 청라 로봇랜드로 항공안전기술원을 이전토록 한 바 있으며, 3년 전 항공안전기술원을 청라로 유치할 때부터 줄기차게 국토부에 드론인증센터 건립을 설득해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드론인증센터가 항공안전기술원이 있는 로봇랜드에 들어서면, 이 일대는 드론의 연구개발부터 시제품 생산, 인증, 상용화를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드론클러스터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지금보다 더 많은 기업과 연구소들이 로봇랜드와 청라를 찾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로봇랜드 일원이 첨단기술 집약단지로 성장할 기틀을 하나씩 채워가고 있는데, 그 핵심인 항공안전기술원을 다른 지방으로 보낸다는 것은 이 지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싹을 잘라버리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우려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정부는 균형발전을 이유로 인천공항을 제쳐두고 지방에 항공정비산업(MRO) 사업자를 선정했는데, 항공안전기술원마저 지방 어딘가로 보낸다면 이는 인천은 항공산업에서 아예 손 떼라고 정부가 선언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성토했다.

한국환경공단의 지방 이전도 결코 안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 위원장은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매립지에 조성된 우리나라 환경 정책 및 산업 분야 최대의 공공기관으로, 인근에는 환경산업연구단지도 조성돼 일대가 환경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도 "한국환경공단을 지방으로 이전하면 환경 분야 우수한 인력과 연구기관도 모두 이 지역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이 위원장은 "한국환경공단 주변 지역은 수도권매립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데, 매립지는 남겨두고 공단만 옮기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한국환경공단을 이전한다면, 수도권매립지도 함께 이전해야 하는 것이 합당한 처사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은 공장 하나 제대로 못 짓게 온갖 규제로 꽁꽁 묶어 놓고, 그나마 몇 안 되는 공공기관마저 지방으로 다 보내는 것은 심각한 역차별이며, 균형발전이 아니라 동반몰락인 것"이라며 "항공안전기술원과 한국환경공단을 비롯한 인천의 3개 공공기관 이전은 절대 있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지금 벌어지고 있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민주당 당대표가 제안하고 정부여당이 일사분란하게 추진하고 있는 일"이라며 "민주당 인천시당은 인천에 몇 개 없는 공공기관을 몽땅 지방으로 보내고, 가뜩이나 취약한 인천의 첨단산업 인프라를 송두리째 뽑아버려도 좋은 것인지, 시민 앞에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