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리 관통도로' 문제해결 접점 찾을까

대책위 '갈등조정전문가 투입' 인천시 제안 수용… "민관협의회 구성하자"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9-0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동구 '배다리 관통도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갈등조정전문가'를 투입하기로 결정(8월 30일자 1면 보도)한 가운데, 도로 개설에 반대하고 있는 시민단체들이 시의 이런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중·동구 관통도로 전면폐기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6일 중·동구 관통도로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구성하자고 인천시에 제안했다.

구성안에는 협의회를 민관 공동위원장·인천시 소통담당관·갈등조정관·주민대표·전문가 등 10∼12명으로 구성하되 인천시와 대책위가 각각 절반씩 인사를 추천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월 1회 정기회의를 진행해 관통도로가 중·동구에 미치는 영향과 문제점 등을 논의하고 현장답사·토론회·연구용역 발주 등을 추진하는 등 운영방안도 포함됐다.

다만 대책위는 협의회 운영 기간 관통도로 개통 강행 등 관련 행정행위를 금지하고 관통도로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달라는 조건을 달았다.

인천시도 이 문제에 갈등조정관을 투입하기로 결정, 조만간 배다리 도로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 테이블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배다리 관통도로는 사업비 1천542억원이 투입돼 길이 2.92㎞·폭 50∼70m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2003년 착공돼 2011년 대부분 완공됐지만, 주민반발로 7년째 개통이 미뤄지고 있다.

4개 구간으로 구성된 이 도로는 3구간 송림로∼유동삼거리 380m 구간을 빼놓고는 이미 모두 완공됐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