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공사현장 예산 낭비, 경기도 감사서 적발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9-0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설계와 다른 시공·비용 중복 등
부실 시공 예방·11억여원 절감

'이재명호 경기도'가 건설원가를 공개하는 등 공공건설 개혁에 나선 가운데, 설계와 다르게 시공하거나 중복해 공사비를 들이는 등 공사 현장에서 예산을 낭비한 경기도 공공기관·시군이 경기도 감사에 적발됐다.

경기도 감사관실이 지난 5월 14일부터 6월 29일까지 도내 공공기관, 시·군 등 7개 기관에서 실시 중인 대형 공사 현장 9곳을 감사한 결과 6개 사업장에서 예산 낭비 사례를 적발했다.

A공공기관은 현실적으로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이 아닌데도, 접근을 막기 위해 나무를 심으려고 했다. 또 물가변동조정률을 과다하게 산정했다. 이 기관이 실시하는 다른 공사 현장에선 규격보다 큰 돌이 쓰였다.

B시가 시행 중인 도로 건설 사업에는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옹벽 공사비가 반영돼있었고, C시에서 실시 중인 도로 확·포장공사 현장에선 설계보다 현장사무소 면적이 줄었지만 임대료는 당초 면적 그대로 책정돼있었다.

도는 이러한 점들을 지적해 11억500만원의 예산을 절감토록 했다. 도의 이번 감사는 설계내용대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지, 부실공사 요인은 없는지 등을 조사하기 위해 실시됐다. 민간 전문감사관 8명과 공무원 8명 등 16명이 참여했다.

최인수 경기도 감사관은 "설계된 대로 시공하고 공사 과정에서 변경된 사항은 즉시 설계에 반영해야 하는데도 상당수 공사 현장에서 이를 어기고 있었다. 지속적인 현장 감사를 통해 부실 시공을 예방하고 예산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