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신규택지 공개논란' 책임지고 국토위 사임

김연태 기자

입력 2018-09-06 19:27: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규 택지 사전공개 논란'에 휩싸였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신창현(의왕·과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스스로 책임을 지고 국토위 위원을 사임했다.

신 의원은 이날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신규택지 관련 자료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책임지겠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고, 홍 원내대표는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신 의원은 지난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신규택지로 논의 중인 경기도 내 8개 지역을 공개한 바 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택지 공급지는 해당 지방자치단체나 여러 관계기관과 협의를 하고 최종 결정이 되는데 확정되지 않은 사안이 공개되면서 시장 등에 파장이 컸다"며 "사전 공개를 두고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이 어떤 상임위원회로 옮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