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택지 후보 거론' 찬반 엇갈리는 경기도내 지자체

경인일보

발행일 2018-09-0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과천 등 베드타운 이미지 탓 반대
개발부지 포함된 의왕, 찬성 입장

경기도내 8곳에 미니신도시급 대규모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계획(9월 6일자 2면 보도)이 미리 알려지면서 지자체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과천은 반대 입장을 밝혔고, 안산은 아직 논의 중일 뿐 확정 안이 아니라고 발을 뺐다. 반면 의왕은 찬성하는 분위기다.

6일 도내 지자체에 따르면 이날 과천시는 "재건축 6개 단지와 뉴스테이 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행정기관 지방 이전으로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은 지역에 임대주택을 추가로 공급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대한다. 베드타운 이미지가 고착화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안산시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공공주택지구 후보지를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다각적으로 검토 중에 있고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발표했다.

반면 의왕시는 현재 개발 추진 중인 부지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거론돼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의왕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이 시 전체 면적의 86.4%를 차지하는 등 그린벨트로 묶인 곳이 많아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나머지 의정부·시흥은 정부의 정책에 이렇다할 입장이 없는 상태다. 다만 성남은 "정부기준 3천 세대 이상이 들어설 부지가 없다"고 말했고, 광명은 "아직 세부적인 토지 이용 계획에 대한 제안이 없었고 향후 세부안을 받은 뒤 12일까지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의왕·과천) 의원은 LH가 현재 안산 2곳, 과천, 광명, 의정부, 시흥, 의왕, 성남 등 8곳을 추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거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역종합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