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잦은 설계변경으로 공사비 증가, 업체 유착의혹

장철순 기자

입력 2018-09-06 23:03: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집중 거론된 심곡 시민의 강 등의 잦은 설계변경 과정에서 업체와 공무원 간 유착의혹(경인일보 6일 자 인터넷 보도)에 대해 시가 감사에 착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박병권 위원장은 지난 6일 환경사엄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생태하천과의 공사발주는 '꼼수 공사'라고 질타했다.

부천시는 2015년 169억4천400만 원에 발주한 심곡 시민의 강 공사와 관련 같은 해 12월 8일 1차 설계변경에서 8억5천만 원을 증액시켰다.

건물조사 및 계측관리, 교통안전시설 및 신호수 배치, 심곡교 교통처리 대책반영, 지장물 이설비 반영 등이 이유다.

2016년 5월 11일 시 생태하천과는 심곡교 파일기초공 변경, 자연석 옹벽설치 및 규격변경, 구조물 절단 증가 등으로 두번 째 설계변경을 해 15억9천만원의 공사비를 업체에 더 줬다.

셜계 변경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2016년 9월 6일 심곡교 파일기초공 변경, 유지용수관로 추가시공, 이설 상수관로 선형조정 및 가시설 설치, 종점부 box 개선 및 차집관로 신규 반영 등을 이유로 설계변경을 해 35억5천500여 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 공사는 모두 5차례의 설계변경으로 당초 공사비 보다 42.2%(71억5억5천만원)가 늘어난 240억9천만원에 공사를 마쳤다.

심곡복개천 생태복원사업 전기공사는 발주 초기 공사비보다 설계 변경한 공사비가 더 많이 들어갔다.

2015년 12월 3억8천265만2천원에서 4억5천554만9천원으로 증가한 공사비는 3차례의 설계 변경을 거치는 동안 7억7천632만 원이 됐다. 무려 102.88%의 공사비가 늘어난 것이다,

박 위원장은 "심곡 복개천 유지용수 공급 공사는 4차례 설계변경으로 공사비 32% 증가, 굴포천 하수관 정비는 공사비가 33%가 더 들어 갔다. 심곡천 경관공사는 10%가 더 투입됐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은 "잦은 설계변경은 사전에 협약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반드시 진상을 파악한 후 책임자를 찾아 내 문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위원장은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자료와 보고서를 별도로 제출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

부천/장철순 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