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정의용과 통화…방북결과 공유, 연락 계속 취하기로"

특사단 방북결과와 김정은 메시지 전달한듯…한미 안보수장 긴밀공조 유지

연합뉴스

입력 2018-09-07 10:04: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대북 특별사절단 자격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전화 통화를 하고 방북상황 등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 아침 나는 한국의 카운터파트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5일 평양 방문에 대한 종합적인 내용을 전달받기 위해 정 실장과 통화했다"고 말했다.

한미 안보 수장은 통화에서 오는 18∼20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문재인 대통령의 9월 하순 유엔총회 참석에 앞서 계속 연락을 취해가기로 합의했다고 볼턴 보좌관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밤(한국시간) 통화를 하고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 별도로 회담하기로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힌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트위터에 "오늘 아침 나의 한국 카운터파트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나눈 대화에 대한 성명"이라면서 관련 성명을 띄웠다.

앞서 백악관도 두 사람의 통화와 관련한 연합뉴스의 확인 요청에 같은 입장을 밝혔다.

통화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도 볼턴 보좌관에게 전달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 실장이 방북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남긴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며 "정 실장이 볼턴 보좌관에게 전화를 걸어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며, 김 위원장이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도 (볼턴 보좌관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앞서 정 실장은 방북결과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미국을 향한 메시지를 전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으나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밤 문 대통령과 통화를 하면서 특사단이 이번 방북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그 결과를 자신에게 알려달라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힌 바 있다. 한미 안보 수장은 수시로 통화하며 긴밀한 공조를 이어왔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