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잠자며 이동하는 완전자동운전 콘셉트 카 공개

핸들 없는 넓은 실내서 업무 보거나 영화도 감상
단거리는 비행기보다 편리…항공업계에도 도전장

연합뉴스

입력 2018-09-07 10:05: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단계로 구분하는 자동운전차의 마지막 단계인 완전자동화 자동차는 어떤 모습일까.

스웨덴 고급차 메이커인 볼보자동차가 5일(현지시간) 차 안에서 누워 자면서 이동할 수 있는 전기구동 완전자동운전 콘셉트카 '360c' 모델을 발표했다. 6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360c는 이동하는 동안 차 안에서 다른 일을 하거나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내장했다. 소리와 빛으로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에게 차의 다음 동작을 알리는 방법도 개발해 안전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볼보는 15년 후 쯤 실용화를 목표로 항공수요의 일부 대체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360c를 이용하면 비행시간이 길지 않은 단거리 이동 시 공항에 오가고 수속을 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어 항공기 수요도 일부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볼보 본사 소재지인 요테보리 디자인 센터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호컨 사무엘슨 사장은 "(이 컨셉을) 비전으로서가 아니라 비즈니스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360c 모델은 핸들이 아예 없는 완전자동운전차로 넓은 실내공간을 갖추고 있다. 목적지까지 가는 동안 업무를 보거나 잠을 자거나, 영화를 보면서 지낼 수 있다. 비행시간 1시간 이내의 가까운 거리라면 공항이동과 수하물검사 등에 걸리는 시간 등을 합해 전체적으로 짧지 않은 시간을 프라이버시가 확보된 차안에서 보내는 게 훨씬 좋다는 게 볼보 측 설명이다. 볼보는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과 항공사도 장래 고객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내장과 외장에 새 기능을 갖췄다. 실내에는 수면시 필요한 모포에 안전벨트 2개를 내장해 '안전모포'로 만들었다. 잠잘 때가 아닌 평소에는 몸에 덮어 보온용으로 쓸 수 았다. 급제동 등 긴급시에는 자동으로 안전벨트가 채워져 탑승자를 보호한다.

차 밖에는 보행자나 자전거를 감지할 경우 소리를 내 상대에게 알려준다. 속도를 높이거나 줄일 때는 차체를 한바퀴 돌게 돼 있는 빛(光)벨트가 빛을 내 움직임을 알린다. 볼보는 자사의 이런 외부 정보전달 방법이 완전자동운전차의 국제표준이 되도록 한다는 목표다.

사무엘슨 사장은 "눈과 손을 대신할 보편적인 수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다른 자동차메이커와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자동운전차가 보행자 등에게 어떤 행동을 하도록 촉구하는 게 아니라 행동을 파악해 차 자체의 의도를 전달하는 게 더 안전할 것으로 본다는 이야기다.

볼보는 2017년 세계 판매실적 57만대의 중견 메이커지만 3점식 안전벨트와 사이드 에어백을 세계에서 맨 먼저 도입하는 등 안전에 역점을 두는 메이커로 알려져 있다. 전략담당인 메르텐 레벤스탐 선임 부사장은 "라이트 형제가 하늘을 처음 날았을 때 오늘과 같은 미래를 예상한 사람은 없었다"면서 "자동운전차는 이동 방법이나 도시계획, 인프라를 크게 바꿔 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