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원내대표, 저출산 대책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적극 검토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7 10:06: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701000514400024661.jpg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으로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지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출산과 보육의 사회적 책임을 넘어 국가적 책임을 강화하고 이 땅에서 태어난 아이들을 국가가 책임지고 돌보는 시스템을 만드는 데 주력해 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미래세대의 부담을 늘리는 투자가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에 더불어민주당도 적극 동참해주기를 바란다"며 "공무원 17만4천명을 증원하는 데 소요되는 예산 330조 원이면 미래세대를 위한 예산으로 충분히 전용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김 원내대표는 "쏟아지는 정부 대책에도 불구하고 오르라는 소득은 안 오르고 잡으려는 집값만 뛰어오르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쯤 되면 차라리 소득주도성장과 부동산 대책을 서로 바꿔서 적용하는 게 어떨지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곰곰이 상의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뜬금없이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카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며 "결국에는 전국 개발업자들의 배를 불리고, 특정 지역의 집값만 올리고 끝나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의제는 첫째도, 둘째도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통한 한반도의 비핵화"라며 "옥류관 원조집 냉면만 드시고 돌아서는 그런 회담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