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수소경제 기술개발 지원…업계와 입법 관련 협의"

수소생산업체 현장 간담회…"고용시장 신축성 있어야"

연합뉴스

입력 2018-09-07 11:32: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701000517500024861.jpg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강서구에 수소생산업체 엘켐텍을 방문, 수소경제분야 혁신성장 간담회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수소 경제 핵심 기술개발을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7일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소재 수소생산업체인 엘켐텍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수소 생산·저장·운송 관련 기술개발과 수소생산기지 건설 등에 정부가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국회 계류 중인 수소경제법안과 관련, "사실 주저되는 부분이 법"이라며 "지원도 많이 포함돼 있지만 법을 만드는 것이 규제를 만드는 것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규제 문제는 기업가 정신의 도전정신을 막는다"며 "(입법 문제는) 업계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협의를 거치겠다"고 말했다.

최근 국내 산업에 대한 위기의식도 드러냈다.

2018090701000517500024862.jpg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강서구에 수소생산업체 엘켐텍을 방문, 수소경제분야 혁신성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 산업의 성장 엔진이 식고 있다"고 상황을 진단하고서 "혁신성장은 우리 경제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한국경제의 반도체 의존도가 심각해지고 있고 산업 구조가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하고서 "역설적으로 보면 경제 구조개혁을 할 수 있는 해야만 하는 골든 타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고용과 관련해서는 혁신형 고용안정 모델을 재차 언급했다.

그는 "노동시장 구조개선이 필요하다"며 "고용 안전망 구축을 전제로 해 고용시장에 신축성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부총리를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 관계자와 엘켐텍, 덕양, SPG, 광신, 이엠솔루션, 일진복합소재 대표가 참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