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유치원 손상 심한 부분 우선 철거… 나머지 정밀진단 후 판단"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9-07 13:11: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701000519400024971.jpg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며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져 위태롭게 서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공사장 옹벽 붕괴의 영향을 받은 상도유치원이 기울어진 부분만 우선 철거될 예정이다.

동작구는 7일 현장 인근에 마련된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사고조사위원회 전문가 5명이 현장 조사를 한 결과 건물 손상이 심한 부분은 철거하고, 나머지 부분은 정밀안전진단 등을 한 뒤 보강하거나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동작구는 "손상이 적은 나머지 유치원 건물 부분은 조사 이후 철거할 가능성이 있다"며 "기울어진 부분만 먼저 철거하고 나머지는 정밀진단 이후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철거는 흙이 빠져나간 공간에 흙을 메꾸는 응급조치를 한 뒤 교육청, 동작구, 시공사가 협의해 진행될 계획이다. 동작구는 "덤프트럭 1천대가 와야 할 정도의 흙이 필요하다. 5~6일 만에 응급조치가 끝나거나 10~11일을 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동작구는 사고 원인과 관련 "비가 많이 내려 터파기를 한 곳으로 물이 흘렀고, 약한 흙이 쓸리면서 기초부위가 약해졌다"며 "기초부위가 연약해지면서 급격히 붕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급격한 추가 붕괴는 없을 것이지만, 점진적 침하는 있을 것"이라며 "터파기 한 부분에 시급하게 흙을 채워 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