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해군에 인도… 연말부터 임무수행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9-07 13:26: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701000520300025021.jpg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연합뉴스=방위사업청 제공

방위사업청은 7일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차기 군수지원함(AOE-II) '소양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1만t급 군수지원함인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소양함의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천지함, 대청함, 화천함 등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방사청은 "소양함은 기존 군수지원함보다 기동속력과 장거리 수송지원 능력 등도 향상됐다"며 "우리 해군 기동전단의 작전 지속능력이 향상돼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이 미치는 영역 또한 확장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양함은 2015년 7월부터 건조되기 시작해 2016년 11월에 진수식을 했고, 시험평가 과정을 거쳐 이날 해군에 인도된다.

해군은 승조원 숙달훈련 등을 거쳐 올해 연말부터 소양함을 임무에 투입할 예정이다.

소양함의 함명은 큰 호수의 이름을 군수지원함의 함명으로 제정하는 해군의 관례에 따라 국내 호수 중 최대 저수량(29억t)을 자랑하는 소양호에서 따왔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