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유치원 학부모들 "붕괴 전부터 균열 보여 민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7 14:45: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701000523200025201.jpg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근처에 있는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져 위태롭게 서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서 다세대주택 공사장 옹벽이 무너지면서 공사장 옆에 있던 상도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우는 사고가 일어난 7일 인근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했다.

사고현장 바로 옆에 사는 윤 모(80)씨는 연합뉴스를 통해 "잠들었다가 '와자자작' 소리에 화들짝 놀라 깼다"면서 "불안해서 조카딸네 집에 가서 자고 아침에 돌아왔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 백 모(34)씨는 "천둥소리처럼 엄청 큰 소리가 나더니 얼마 후에 소방서에서 나와서 대피방송을 하더라"면서 "저렇게 큰 유치원 건물이 무너질 정도라니, 불안해서 얼마 동안 친정에 가 있어야겠다"며 혀를 내둘렀다.

주민센터로 대피했던 사고현장 인근 주민 중 일부는 '추가 붕괴는 없을 것이니 귀가해도 좋다'는 구청 측 공지에도 여전히 불안감을 호소하며 주민센터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상도유치원 학부모들은 "이전부터 건물에 금이 가는 등 이상 징후가 보여서 민원을 제기했었다"고 입을 모았다.

손자가 상도유치원에 다닌다는 60대 남성은 "어제 오후에 애를 데리러 갔었는데 건물 벽과 바닥이 만나는 부분에 3~4㎝ 균열이 보이고 '접근 금지'라고 줄이 쳐져 있었다"면서 "교육청과 다산콜센터에 민원을 넣었는데 별다른 연락은 없었다"고 말했다.

공사장 옹벽 붕괴로 기울어진 상도유치원과 바로 맞붙어있는 상도초등학교의 학부모와 학생들도 이날 아침 등교하는 동안 사고현장 쪽을 연신 기웃거리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서울시교육청이나 학교 측에서 자세한 공지를 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드러낸 학부모도 있었다.

학부모 성 모(39)씨는 "아침에 학교에서 '오늘부터 등교는 학교 정문으로만 가능하다'는 공지 문자 딱 한 개만 보냈다"면서 "유치원이랑 운동장 하나 사이에 두고 있는데 안전하다니 의구심이 들고, 그러면서 단축수업도 안 한다니 걱정이 태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