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석남동 화재, 최고 단계 경보령… 소방관 1명 부상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7 17:29: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701000531100025662.jpg
7일 오후 불이 난 인천시 서구 석남동 한 건축 자재 창고에서 소방대원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서구 석남동의 한 도색전문업체의 가구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최고 단계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중인 가운데 인근 공장 5곳으로도 불길이 옮겨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7일 "도색전문업체에서 난 화재가 인근 4개 업체 건물 5곳으로 확대됐다"고 말했다.

도색전문업체의 2층짜리 가구 창고에서 난 불은 인근 커튼 창고(6천611㎡)와 가구 창고(661㎡) 등으로 옮겨붙은 상황이다. 또 인근 전자제품 창고와 차량 세차용품 공장 등이 일부분 불에 탔다.

2018090701000531100025661.jpg
7일 오후 불이 난 인천시 서구 석남동 한 건축 자재 창고 현장 상공에서 소방헬기가 연기를 피해 비행하며 물을 뿌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 불로 오후 5시 15분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최초 화재가 발생한 창고 안에 가구와 카펫 등이 쌓여 있던 탓에 검은 연기가 계속 확산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40분 만인 오후 3시 54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가 오후 4시 15분께 대응 2단계로 경보령을 격상했다.

그러나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자 소방당국은 오후 4시 31분께 최고 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70여명과 지휘차 등 차량 90여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진화 작업에 투입된 소방관 1명이 낙하물에 맞아 어깨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했다"며 "현재까지 공장 측 인명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