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지식정보타운 지식기반산업용지 26개 중 21개 계약 완료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07 17:38: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과천시가 추진 중인 과천 지식정보타운의 지식기반산업용지 26개 중 21개가 공급계약이 마무리된 것으로 나타나 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7일 과천시에 따르면 과천 지식정보타운은 갈현동·문원동 일대 135만3천㎡의 부지에 비즈니스, 교육, 문화, 주거 기능을 갖춘 복합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 2011년 국토해양부로부터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돼 2016년 말부터 공사가 시작됐다.

전체 부지 가운데 22만3천여㎡에 달하는 지식기반산업용지에 4차 산업 관련 기업을 유치해 지역의 핵심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과천시는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올 1월 26개 지식기반산업용지에 대해 사업신청을 받은 결과 총 22개 기업·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8일 게임회사 펄어비스와의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1개월에 걸쳐 21곳과 계약을 모두 완료했다.

과천시 관계자는 "지식기반산업용지에 입주하게 되는 기업의 투자 규모가 약 3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일자리 창출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현재 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잔여 용지에도 유수의 기업들이 앞다투어 입주를 희망하고 있어 시에서는 지식기반산업단지 내 입주 시기를 맞추기 위해 남은 용지를 내년 상반기에 분양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LH는 과천시에 약속한 토지사용 시기를 맞출 수 있도록 조성공사 속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시행자인 LH가 추진하는 기반조성사업이 지연되면서 당초 올해 말 예정된 입주기업 건축물 착공이 오는 2020년 7월로 일 년 이상 연기된 상태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