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 인근 ICBM 조립시설 완전 해체"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9-07 19:18: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근 북한의 평양 인근에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조립시설이 완전 해체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 전했다.

이 방송은 지난 1일 현재 평양 인근인 평안남도 평성 '3월 16일' 자동차 공장에 있는 ICBM 조립시설이 완전히 사라진 모습을 민간위성이 포착했다고 밝혔다.

VOA는 "입수한 고화질 민간위성 사진에 따르면 해당 부지에는 이달 1일 조립시설이 있던 자리에 천으로 보이는 물체만 놓여있었을 뿐, 어떤 건물이나 건축 관련 자재도 없었다"고 소개했다.

또 "같은 장소를 촬영한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에서도 고층 시설에서 나타나는 그림자 등이 전혀 포착되지 않는 등 이 시설이 자취를 감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VOA에 따르면 이 시설은 지난 7월 사라졌다가 다시 공사용 구조물이 세워지고 대형 천이 씌워지는가 하면 지난달 17일에 촬영된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에는 일부 구조물이 남아있는 모습이 찍히기도 했다.

이어 "그러나 9월 1일 위성사진을 통해 관련 구조물이 모두 없어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 시설에 대한 해체가 최종적으로 마무리된 것으로 관측된다"고 주장했다.

위성사진 분석가인 닉 한센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VOA와 전화 통화에서 "현재 이 부지에 남아있는 건 구조물을 둘러쌓던 천 혹은 플라스틱 재질의 물건뿐"이라며 "북한이 (그동안) 어떤 일을 추가로 벌여왔는지 모르지만, 구조물은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이 구조물이 과거에도 3일 만에 지어진 적이 있으며 올해에만 두 차례 없어졌다가 다시 등장했던 만큼 다시 세워질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ICBM인 화성-15형을 이 시설을 이용해 이동식발사 차량에 탑재한 뒤, 곧바로 발사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