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故 종현 유족, 청년 예술인 돕는 '빛이나' 설립

김백송 기자

입력 2018-09-07 19:07: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21801001189300057051.jpg
故 샤이니 종현. 7일 종현 유족들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빛이나' 창립식을 열고 젊은 예술가들을 위한 심리상담치유센터를 설립하겠다고 알렸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세상을 떠난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의 유족이 재단법인 '빛이나'를 설립했다.

7일 유족들은 젊은 문화예술인을 돕고자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빛이나' 창립식을 열었다.

빛이나는 종현이 생전 완성한 유작 앨범 '포에트|아티스트'(Poet|Artist) 타이틀곡 제목이다.

이 재단은 소속사가 없는 청년 예술인을 돕고, 활동하면서 크고 작은 상처를 입을 수 있는 젊은 예술인들을 위한 심리상담치유센터를 설립하는 것이 목적이다.

또 예술계 고등학교들과 함께 장학사업을 진행하고 종현의 기일인 매년 12월이 되면 그를 기리는 빛이나 예술제도 개최할 예정이다. 종현의 어머니가 재단 이사장을 맡았으며, 종현이 남긴 음악 저작권료를 바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종현의 유작 앨범 발매 당시 "이번 앨범 수익금 전액은 종현의 어머니께 전달되어, 어려운 환경에 처한 분들을 돕는 재단 설립의 밑거름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