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클라운, '분홍색 복면' 마미손으로 거론되자… "엮지 말아주세요, 불쾌해, 아니라고요!" 호소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9-08 10:10: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마미손.jpg
매드클라운, '분홍색 복면' 마미손으로 거론되자… "엮지 말아주세요, 불쾌해, 아니라고요!" 호소 /Mnet '쇼미더머니 777' 방송 캡처
 

'쇼미더머니 777' 분홍색 복면을 쓴 래퍼 마미손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정체로 거론되는 래퍼 매드클라운이 입장을 밝혔다. 

 

매드클라운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믹이 과하시네. 다분히 상업적이네요. 엮지 말아주세요. 불쾌하거든요"이라는 글과 함께 마미손의 정체가 자신이 아님을 거듭 호소했다.

 

앞서 지난 7일 첫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 777'에는 분홍색 복면을 쓴 마미손이 등장했고, 독특한 복면에 참가자들은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러나 그의 랩 실력에 모두들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유명 래퍼 매드클라운의 목소리와 비슷해 추측성 글이 온라인상에 난무했다. 

 

심사를 맡은 래퍼들 또한 마미손의 정체를 눈치챈 듯 미소를 지었고, 창모는 "복면을 쓰고 나왔지만, 누군지 알 것 같다", 더 콰이엇도"이미 목소리 들으면 다 안다"고 매드클라운을 염두해 둔 듯한 발언을 했다. 

 

한편 '쇼미더머니 777'은 치열한 관문을 뚫은 140명의 래퍼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