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결승]'알파고' 김성현, 이제동 4-0으로 꺾고 '우승'… 초대 챔피언 등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8 18:36: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34243.jpg
KSL 결승 김성현 우승 /KSL 홈페이지 캡처

 

KSL 결승에서 '알파고' 김성현이 우승을 차지했다.

김성현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홀에서 열린 2018 코리아 스타크래프트리그(KSL) 결승에서 이제동을 4-0으로 완파하고 결승 트로피를 손에 안았다.

'알파고'라는 별명에 걸맞는 완벽한 전략과 운영이었다. 전진 배럭으로 1세트를 낚은 김성현은 2세트 소수바이오닉 병력으로 이제동의 멀티에 타이밍러쉬를 가져가며 손쉽게 2세트를 따냈다.

고비였던 3세트에서 김성현은 9드론 발업 저글링 이후 3해처리 히드라를 선택한 이제동의 폭풍러쉬를 레이스와 벌처까지 동원해 막아낸 뒤 베슬을 확보, 뮤탈을 저지시키며 우승에 1세트만을 남겨뒀다.

4세트는 '진검승부'가 펼쳐졌다. 김성현은 클로킹레이스로 뮤탈을 무력화시키며 기세를 잡았다. 이후 이제동의 3시 멀티를 놓고 공방전이 펼쳐졌다.

이제동은 울트라리스크까지 뽑으며 저항했지만 김성현은 탱크와 베슬이 가세한 강력한 바이오닉 병력으로 3시를 무너뜨리고 이제동의 GG를 받아냈다.

이로써 김성현은 KSL 초대 챔피언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